HAMILTON: 100 YEARS OF TIMING THE SKIES

해밀턴이 5월 2일 서울 신사동 K 현대미술관에서 항공 시계 100주년을 맞아 <100 YEARS OF TIMING THE SKIES> 행사를 열었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1918년부터 항공 분야와 긴밀한 관계를 이어온 해밀턴의 히스토리와 100주년을 기념하는 파일럿 워치 신제품을 한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었다.

↑해밀턴 <100 YEARS OF TIMING THE SKIES> 행사에 전시된 실물 사이즈의 경비행기.

브랜드 초기부터 항공 분야와 밀절합 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해밀턴은 1918년 필라델피아 주 워싱턴 D.C와 뉴욕 구간을 오가는 미국 최초의 항공 우편 서비스의 공식 타임키퍼로 선정되며 하늘과 첫 인연을 맺었다. 1926년에는 북극 상공을 지나는 역사적인 첫 비행에 함께했고, 1930년대에는 주요 항공사 네 곳의 공식 타임키퍼로 발탁되는 것은 물론, 뉴욕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최초의 미 대륙 횡단 비행에 사용되기도 했다. 이후 현재까지 세계 각국의 공군 비행중대, 항공 구조대, 에어쇼 팀, 곡예비행팀 등과 파트너십을 지속하고 있다. 

↑해밀턴 <100 YEARS OF TIMING THE SKIES> 행사.

↑해밀턴 <100 YEARS OF TIMING THE SKIES> 행사.

이 같은 해밀턴의 유구한 항공 역사가 올해 100주년을 맞이했다. 이를 기념해 5월 2일 서울 신사동 K 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된 <100 YEARS OF TIMING THE SKIES> 행사가 개최됐다. 공항 게이트를 연상시키는 행사장 입구를 들어서면, 해밀턴 항공 역사의 타임라인을 만날 수 있었다. 또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오렌지 컬러가 시선을 사로잡는 실물 사이즈의 경비행기와 대표 파일럿 워치, 뮤지엄 피스를 감상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행사장 곳곳에 비행과 관련된 개성 있는 디자인이 눈길을 끌었다. 

↑해밀턴 카키 X-윈드 오토 크로노 리미티드 에디션

↑해밀턴 카키 파일럿 데이 데이트 42mm

해밀턴은 지난 3월 열린 바젤월드 2018의 신제품이자 항공 시계 100주년을 기념하는 ‘카키 X-윈드 오토 크로노 리미티드 에디션’과 ‘카키 파일럿 데이 데이트 42mm’를 선보였다. 첫 파일럿 워치를 제작한 해(1918년)를 기념하기 위해 단 1918점 한정 생산한 이 시계는 이너 회전 베젤에 항공기 운항에 필요한 측풍(Crosswind)을 계산할 수 있는 눈금이 특징이다. 새로운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를 탑재했으며, 이 무브먼트는 실리콘 헤어 스프링을 장착했고 COSC 인증을 획득했다. 클래식한 파일럿 워치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카키 파일럿 데이 데이트 42mm는 항공기 조정석 계기판을 연상시키는 블랙 다이얼에 미 공군 파일럿들의 항공 재킷에서 영감을 얻은 가죽 스트랩을 매치했다.

↑배우 다니엘 헤니와 해밀턴 CEO 실방 돌라.

↑해밀턴 CEO 실방 돌라.

↑'카키 X-윈드 오토 크로노 리미티드 에디션'을 착용하고 행사에 참석한 배우 다니엘 헤니.

이날 행사를 위해 해밀턴 CEO 실방 돌라(Sylvain Dolla)가 방문했으며, 올해 5년째 브랜드의 홍보대사로 활약하고 있는 배우 다니엘 헤니(Daniel Henney)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실방 돌라와 다니엘 헤니는 해밀턴의 케익 커팅과 축배를 들며 항공 시계 100주년을 기념했다. 특히 새로운 카키 X-윈드 오토 크로노 리미티드 에디션을 착용한 다니엘 헤니는 럭키드로우 이벤트의 진행을 도우며 재치 있는 말과 제스처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밖에도 가수 겸 배우 수영, 배우 이수경, 공정환, 배누리 등이 <100 YEARS OF TIMING THE SKIES> 행사에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