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HH 2018 NOVELTY] VACHERON CONSTANTIN: FIFTYSIX®

제네바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매뉴팩처로서 고급 소재와 파인 워치메이킹을 고집해온 바쉐론 콘스탄틴이 올해 과거의 아이코닉 모델을 현대적으로 완전히 새롭게 재해석한 컬렉션 ‘피프티식스’를 론칭했다. 3가지 버전으로 출시된 피프티식스는 핑크 골드와 함께 고급스럽게 피니싱한 스테인리스 스틸 모델을 추가해 관심을 모았다.

↑바쉐론 콘스탄틴 Ref. 6073(1956)

바쉐론 콘스탄틴은 기존의 제품과 차별화한 새로운 컬렉션을 창조하기 위해 미학적 정교함이 절정을 이루던 1950년대 메종의 아카이브를 탐구했다. 라운드형 타임피스가 유행하던 당시 바쉐론 콘스탄틴은 이런 흐름을 반영하는 동시에 메종의 아이코닉한 심볼인 말테 크로스(Malte Cross)를 러그 디자인에 반영해 1956년 ‘Ref. 6073’을 제작했다. 

↑Ref. 6073의 1956년 광고

1880년 정식으로 상표 등록을 거친 후 오늘날까지 메종의 상징이 된 말테 크로스는 무브먼트 배럴 커버에 부착돼 태엽이 감기고 풀리는 정도를 조정하며 시계의 정확성을 높여주던 작은 휠의 모양을 형상화해 디자인한 것이다. 4개의 화살촉을 붙여놓은 듯한 말테 크로스를 러그에 입체적으로 적용시킨 Ref. 6073 모델은 매뉴얼 와인딩이 보편적이었던 당시에 바쉐론 콘스탄틴에서 처음으로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장착시킨 워치로도 의미를 갖는다.

↑SIHH 2018 바쉐론 콘스탄틴 부스.

↑피프티식스 셀프 와인딩

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피프티식스 컬렉션은 오리지널 모델이 탄생한 연도에서 착안해 컬렉션의 이름을 붙였고, 모든 모델에 말테 크로스 장식으로 새롭게 디자인한 로터를 탑재한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장착했다. 오리지널 모델의 상징적인 러그 디자인은 좀 더 모던하게 정제됐고, 다이얼 역시 한층 섬세하고 현대적으로 변화돼 세련된 멋과 품격을 선사한다. 또한 기존의 플렉시 글라스 혹은 미네랄 글라스 대신 스크래치에 강한 사파이어 크리스털을 사용해 베젤 위로 볼록하게 올라온 박스형 글라스와 투명한 백 케이스를 완성했다. 

↑피프티식스 데이 데이트

피프티식스는 총 3가지 버전으로 첫선을 보였다. 시, 분, 초와 날짜 기능의 ‘피프티식스 셀프 와인딩’, 날짜와 요일, 파워 리저브 표시창을 추가한 ‘피프티식스 데이 데이트’, 그리고 월, 날짜, 요일, 문 페이즈를 갖춘 ‘피프티식스 컴플리트 캘린더’가 그것이다. 직경 40mm로 제작한 각 버전은 핑크 골드 또는 메종의 높은 미학적 기준에 따라 고급스럽게 피니싱 처리한 스테인리스 스틸 모델 중 택할 수 있다. 핑크 골드 케이스에는 따뜻한 베이지 톤의 다이얼을,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에는 세련된 실버 다이얼을 매치했으며, 다이얼 역시 특유의 정교한 피니싱을 거쳤다. 아라비아 숫자와 바 인덱스를 번갈아 배치한 챕터 링 부분에는 햇살이 퍼져나가는 듯한 선버스트 피니싱을 적용했고, 센터 다이얼에는 은은한 광택을 띠는 오펄린 피니싱을 더했다. 화이트 골드 혹은 핑크 골드로 제작한 인덱스와 핸즈는 어둠 속에서도 빛을 발하도록 야광으로 처리했다. 

↑피프티식스 컴플리트 캘린더

피프티식스 셀프 와인딩 모델은 48시간 파워 리저브를 제공하는 칼리버 1326로 구동하며, 데이 데이트 모델은 오토매틱 무브먼트 2475 SC/2에 의해 작동된다. 두 모델의 무브먼트 모두 스톱 세컨즈 장치를 탑재했고, 22K 핑크 골드 소재로 제작한 오픈 워크 로터를 백 케이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피프티식스 컴플리트 캘린더 모델에는 오토매틱 무브먼트 2460 QCL/1이 박동하고 있으며, 문 페이즈 기능은 122년에 1번만 조정하면 된다. 이 모델 역시 백 케이스를 통해 말테 크로스 엠블럼이 장식된 오픈워크 로터의 부드러운 회전을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