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제28회 국제고급시계박람회, SIHH 2018 개막

2018년 1월 15일~19일, 스위스 제네바의 팔렉스포(Palexpo)에서 제28회 국제고급시계박람회(SIHH)가 열리고 있다. 리치몬트 그룹을 중심으로 고급 시계 브랜드가 신제품을 최초 공개하는 SIHH는 한 해 시계 시장의 흐름을 전망할 수 있어 시계 업계에서 매우 중요한 이벤트다. 새로워진 SIHH 2018의 생생한 현장을 소개한다.


↑SIHH 2018 개막식

2018년 28번째 열리는 SIHH는 기존 바젤 월드에서 신제품을 공개했던 에르메스가 새롭게 합류했고, 독립 브랜드로서는 5개 브랜드 - 아르민 스트롬(Armin Strom), 드윗(DeWitt), 크로노메트리 페르디낭 베르투(Chronométrie Ferdinand Berthoud), 엘레강스 by F.P. 주른(Élégante by F.P.Journe), 로맹 고티에(Romain Gauthier)가 추가돼 무려 35개 브랜드의 전시를 만날 수 있게 됐다.

↑SIHH 2018 현장에 새롭게 마련한 화이트 박스.

↑새롭게 SIHH에 합류한 에르메스의 부스 입구.

확장된 규모에 맞춰 올해 SIHH는 전시장 시설 역시 대대적인 변화를 줬다. 방문객의 원활한 동선을 위해 입구를 트인 공간으로 새롭게 디자인했고, 출입구 쪽에 위치했던 프레스 센터를 전면 개편했다. 또 1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오디토리엄(Auditorium), 전시장 내 마련된 플러그 앤 플레이(Plug and Play) 방식의 스튜디오인 화이트 박스(White Box) 공간 등을 새롭게 마련했다. 이는 온라인을 통해 현장 분위기를 좀 더 빠르고 생동감 있게,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고려한 것이다.

↑람보르기니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하는 로저드뷔 CEO 장 마크 폰트로이.

↑각각 SIHH 2018의 피아제 부스를 방문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와 예거 르쿨트르 부스를 찾은 베네딕트 컴버배치∙소피 헌터 부부

1월 15일, SIHH 첫 째날 로저드뷔는 람보르기니와의 새로운 파트너십을 알리는 특별 공연으로 행사장의 열기를 고조시켰다. 각 브랜드의 유명 앰버서더의 방문도 이어졌다. 2018년부터 예거 르쿨트르의 새로운 앰버서더가 된 베네딕트 컴버배치부터 몽블랑의 휴 잭맨, 피아제의 라이언 레이놀즈 등이 SIHH 부스에 방문해 자리를 빛냈다. 

↑SIHH 전시장 내에 신설된 오디토리엄.

↑시계 전문 서적을 판매하는 전시장 내 서점에서 진행 중인 <시간의 아름다움(The Beauty of Time)> 전시.

오디토리엄에서는 매일 새로운 이벤트가 열리고 있다. 피아제 울트라 씬 콘셉트 워치 발표를 시작으로 로맹 제롬과 MB&F 같은 독립 시계 브랜드의 신제품 프레젠테이션, 각 브랜드 CEO와 관계자 인터뷰 등이 행사가 열리는 동안 오디토리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FHH 재단에서 진행하는 ‘시간의 아름다움(The Beauty of Time)’ 전시와 까르띠에가 진행하는 ‘미스터리 클락(The Mystery Clocks In The Cartier Collection)’ 특별 전시도 행사장 입구에서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파네라이 루미노르 두에 38MM, 바쉐론 콘스탄틴 피프티식스 데이-데이트, 몽븡랑 스타 레거시 풀 캘린더

올해 SIHH에서 공개된 신제품들을 살펴보면, 작아진 케이스 사이즈와 스틸 소재를 사용한 합리적인 가격대의 신모델의 등장이 가장 눈에 띈다. 파네라이는 브랜드 최초로 직경 38mm의 ‘루미노르 두에’를 선보였고, 반클리프 아펠은 직경 38mm의 ‘레이디 아펠 플라네타리움’을 소개했다.

바쉐론 콘스탄틴은 1950년대의 황금시대에서 영감을 받은 ‘피프티식스’ 컬렉션을 새롭게 론칭했는데 엔트리 모델의 가격이 1700만 원대로 합리적인 가격대다. 예거 르쿨트르는 브랜드의 역사와 현재의 스포티한 품격에서 영감을 받은 ‘폴라리스’ 컬렉션을 선보였는데 이 새로운 컬렉션은 스틸 소재를 주로 사용해 가격을 합리적으로 제시했다. 몽블랑의 아이코닉한 스타 컬렉션을 재해석한 ‘스타레거시’, 까르띠에 ‘산토스’ 등도 스틸 소재의 모델을 주력으로 선보이며 진입 문턱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여성 시계의 강세는 올해에도 이어졌다. 까르띠에, 반클리프 아펠, 피아제에서는 화려한 주얼 장식과 다양한 컬러가 돋보이는 여성 컬렉션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SIHH 2018 현장.

최근 시계 업계 경기 회복의 영향으로 2018년 SIHH는 1~2년 전보다 활기를 되찾았다. 또한 첨단 기기와 최신 IT 기술을 바탕으로 전 세계 어디에서든 SIHH의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한 것 역시 SIHH가 확연하게 변화된 모습 중 하나다. 2018년 SIHH의 생생한 현장과 각 브랜드의 신제품 소식은 SIHH를 주최하는 FHH(Fondation de la Haute Horlogerie) 재단의 유튜브 채널(FondationHH)에서 실시간으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