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UFACTURE SPECIAL 2] AUDEMARS PIGUET : 가치있는 과거 유산과 건축학적인 매뉴팩처-1

오데마 피게 매뉴팩처는 1875년 스위스 르브라쉬스에서 세워졌다. 르브라쉬스는 스위스 쥐라 산맥의주(Joux) 계곡에 숨은 듯 자리잡고 있는 작은 마을이다. 오데마 피게는 지금까지도 창립자의 후손이 운영해오고 있는 흔치 않은 브랜드 중 하나다. 이러한 특이 사항을 강점으로 삼아 오데마 피게는 열정적으로 자신의 차별화를 추구해오고 있으며, 그 덕분에 시계 애호가들 사이에서 지속해서 성공을 거두고 있다.



1875년 쥘 루이 오데마(Jules-Louis Audemars)와 에드바르 오귀스트 피게(Edward Auguste Piguet)가 시작한 오데마 피게의 우수함을 추구하는 정신은 오늘날까지 한결같이 오데마 피게의 시계 하나하나의 심장에서 느낄 수 있다. 시계를 직접 개발하고 완성하는 이 매뉴팩처의 직원 중 70%가 남자다. 특히 연구 개발의 우월성으로 명성이 자자한 이 브랜드는 시계에 정통한 이들 사이에서 오랜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 특히 크로노그래프, 라트라팡테, 미닛 리피터, 균시차 등 클래식한 컴플리케이션 분야에서의 전문 기술과 또 그 컴플리케이션들을 조합하는 과감함을 따라잡을 회사는 많지 않다. 따라서 당연히 이러한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시계들도 특정 컴플리케이션만을 위한 아틀리에서 작업하는 숙련된 장인들이 전통적으로 개발해온 시계들에 속한다. 


동시에 오데마 피게는 세계적인 시계 디자이너로서 최고의 명성을 얻고 있는 제럴드 젠타(Gérald Genta)가 디자인했는데, 특히 1972년에 런칭된 로열 오크 같은 시계는 시계 역사의 장을 새롭게 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세월이 흐르면서 로열 오크는 훌륭하고 비견할 바 없이 전통과 현대성을 완벽히 조합한 컬렉션이 되었다. 곧, 간단한 시계부터 컴플리케이션 시계까지 무수히 많은 버전으로 응용되면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정립했던 것이다. 이는 뛰어난 디자인을 지닌 시계가 세월을 이겨낼 수 있는 고귀한 힘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해주는 가장 대표적인 사례라 할 수 있다.


유산 가치의 발굴
회사를 설립한 시점부터 발전을 지속적으로 추구해온 오데마 피게는 지금도 설립자의 가족이 운영하고 있으며, APRP(Audemars Piguet & Renaud et Papi) 연구 개발 부서의 지원을 받고 있다. 오데마 피게는 과거에서 영감을 받았으면서도 최고의 첨단 기술을 접목한 품격 있는 시계들을 찾는 애호가들을 만족시켜왔다. 그리고 이러한 기술이 오데마 피게의 작품들을 미래의 가치를 위한 진정한 수집용 시계로 거듭나게 하고 있다.


오데마 피게 매뉴팩처는 회사 고유의 유산에 가치를 부여하기 위해 이중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매뉴팩처에 정성스럽게 보존되어온 부품들은 물론이고 ‘메종 데 퐁다퇴르(Maison des Fondateurs)’라고 명명된 새로운 공간에서 개인용 시계 컬렉션들에게서 받아온 가장 아름다운 시계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이 전시 공간은 BIG(Bjarke Ingels Group) 건축 회사가 맡았다. 오데마 피게는 특히 오트 오를로제리 분야에서의 훌륭한 실력으로도 유명하며, 창립자 가족이 여전히 운영하고 있는 마지막 회사이기 때문에 언제나 고유 유산의 가치 발굴에 큰 힘을 기울여왔다.


과거의 유산에 더 많은 공간을 부여하다
오데마 피게는 1992년 오데마 집안의 본가에 첫 박물관을 설립했다. 이 집은 발레드주(Vallée de Joux)의 레루스(Les Rousses)에서 르브라쉬스(Le Brassus)로 이어지는 길가에 자리 잡고 있다. 역사적 제품에 대한 애호가들의 열기가 뜨거워지자, 2004년 오데마 피게는 1868년 지어진 이 역사적 건물에 더 많은 공간을 할애해야 했다. 오데마 피게가 수집한 컬렉션에는 250여 년에 이르는 시계 역사의 기간을 총망라한 1300여 개의 시계가 포함되어 있다. 2014년 오데마 피게는 기존의 박물관에 새로운 차원을 전시하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변화 덕분에 미래의 오데마 피게 ‘메종 데 퐁다퇴르’에는 400개가 넘는 역사적 모델들을 만나볼 수 있는 상설 전시 공간이 마련될 예정이다. 


2017년 3월, 오랜 심사숙고 끝에 드디어 첫 삽을 뜬 교차 형태의 이중 나선형 건물은 2019년 완공될 예정으로, 이곳에서 역사적 제품들을 곧 만나보게 될 것이다. 오데마 피게는 그동안 세계 곳곳에 있던 빈티지 워치들을 고향으로 돌아오게 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놀라운 전시품 중에는 영국인 전문가이자 오데마 피게의 시대별 시계 수집가인 마커스 마걸리스(Marcus Margulies)의 수집품 중에서 선정한 가장 빼어난 시계들도 몇 점 만나볼 수 있다. 그중에는 당연히 1899년에 매뉴팩처가 유니언 글라슈테(Union Glashütte)를 위해 제작한 회중시계도 포함되어 있다. 퀀티엠 퍼페추얼, 그랑 소네리와 프티트 소네리, 차임벨 미닛 리피터, 라트라팡테 크로노그래프 같은 희귀한 컴플리케이션과 함께 데드 세컨드와 알람 기능이 있는 회중시계가 화려한 무대의 중심을 차지할 것이다. 그리고 이 무대의 피날레는 ‘아르 오를로제(art horloger, 시계의 기술)’에 바쳐질 예정이다.




지나가는 시간에 건축학적 차원을 입히다
이중 나선형의 개방형 공간은 발레드주의 거친 자연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다. 독특한 디자인의 이 건물은 코펜하겐과 뉴욕에 자리 잡은 BIG(Bjarke Ingels Group) 건축 회사가 디자인을 맡았는데, 시계 제작 아틀리에와 리셉션 및 회의 공간으로도 쓰일 예정이다. 이런 맥락에서 오데마 피게의 이사회 회장인 자스민 오데마 회장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메종 데 퐁다퇴르는 시계에 대한 열정을 나누는 공간이자 오데마 피게의 새로운 상징이기도 하다. 곧, 오데마 피게가 고유한 뿌리에 얼마나 깊은 애착을 보이는지, 동시에 얼마나 독립적이고 전위적인 브랜드인지를 상징적으로 구현한 공간이다.” 2년 전에 시작된 이 야심 찬 프로젝트는 건축 공모 대회를 통해 창의성과 자연 위주의 사고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스위스 회사 및 국제적 회사 총 5곳이 선정되었다. 하나같이 유명하고 훌륭한 5편의 공모작들은 개막식 날에 대중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 다음 편으로 이어집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