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 신세계백화점 대구점 부티크 오픈

134년의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가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에 부티크를 오픈했다. 국내 백화점 최초로 유명 건축가 피터 마리노의 콘셉트에 따라 꾸며진 불가리의 새로운 부티크를 만나보자.

↑불가리 부티크.

불가리는 1884년 창립 후 오늘날까지 현대적이고 대담한 디자인과 완벽을 추구하는 장인 정신으로 전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다. 관능적인 볼륨감, 직선미, 그리고 고대 그리스와 로마를 기원으로 하는 예술과 건축에 대한 경외심은 불가리 디자인의 상징이 되었다. 불가리는 주얼리부터 워치, 액세서리, 향수까지 최상의 퀄리티를 자랑하는 혁신적이고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3월 31일 불가리가 신세계백화점 대구점 5층에 새로운 부티크를 열었다. 133.25㎡(약 40.31평)의 규모를 자랑하는 불가리의 부티크는 미국의 세계적인 건축가이자 예술가, 수집가인 피터 마리노(Peter Marino)의 절충주의 콘셉트에 따라 꾸며졌다. 그는 불가리의 문화적 유산과 고대 그리스와 로마의 스타일을 결합해 이탈리아 로마에 위치한 비아 콘도티(Via Condotti) 스토어를 디자인한 바 있다. 이번 신세계백화점 대구점 부티크 역시 피터 마리노의 손길 아래 불가리의 근원인 로마 문화의 웅장함과 현대적인 디자인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세련되고 우아한 공간으로 탄생했다.

↑신세계백화점 대구점 불가리 부티크

큼직한 윈도가 시선을 사로잡는 파사드는 고대 로마 건축에서 영감을 받은 대리석과 메탈 프레임의 쇼케이스들이 강렬한 대비를 이루며 모던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부티크 내부로 들어서면 기하학적인 패턴의 원목 바닥과 대리석 포인트, 호화로운 유리 샹들리에가 한눈에 들어온다. 벽을 따라 장식한 쇼케이스들은 비아 콘도티 스토어의 아치형 출입문 형태에서 모티브를 얻어 디자인했으며, 벽면 곳곳에 불가리 애호가로 유명한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지나 롤로브리지다 등 1960년대 여배우들의 초상화를 전시했다.

↑신세계백화점 대구점 불가리 부티크

불가리의 부티크에서는 총 8개의 워치 컬렉션과 총 11개의 주얼리 컬렉션 등 하우스의 대표적인 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부티크 오픈을 기념해 브랜드의 마스터 주얼러들이 최상급 원석을 사용해 6개월에서 3년에 걸쳐 완성한 하이 주얼리 컬렉션 피스를 전시한다. 각각 약 77캐럿과 약 52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장식해 뱀의 관능적인 형상을 구현한 ‘세르펜티’ 하이 주얼리 컬렉션의 네크리스와 브레이슬릿, 고대 로마의 욕실 바닥에 장식된 모자이크에서 영감을 얻은 ‘디바스 드림’ 컬렉션의 네크리스를 비롯한 불가리의 특별한 하이 주얼리는 전 세계에 단 1점씩만 존재한다.
↑불가리 옥토 피니시모 오토매틱

이 밖에도 바젤월드 2017을 통해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얇은 오토매틱 시계인 ‘옥토 피니시모 오토매틱’과 세계적인 건축가 자하 하디드와 협업한 주얼리 컬렉션 ‘비제로원 디자인 레전드’를 이곳에서 만날 수 있다.

주소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149 신세계백화점 대구점 5층
전화번호 053-661-6498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