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홍보대사 공효진, 구찌 타임피스 & 주얼리 전시 참석

구찌 타임피스 & 주얼리의 특별 기획 전시가 오는 10월 27일부터 11월 3일까지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선보인다. 오프닝 행사에는 구찌 홍보대사 공효진이 참석해 큰 관심을 모았다.


감각적인 패셔니스타로 알려진 공효진은 구찌의 새로운 가치관, 자기 표현에 대한 철학, 심미성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셀러브러티다. 홍보대사로 임명된 공효진은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렉산드로 미켈레가 보여준 그만의 진정한 동시대성과 미학적인 관점에 매료됐다. 이러한 브랜드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오프닝 행사에 참석한 공효진은 국내 한정판으로 선보이는 지-프레임 워치의 한 줄 스트랩 버전과 르 마르쉐 데 메르베, 아이콘 컬렉션의 네크리스와 이어링, 꿀벌과 꽃잎 모티프 장식을 넣은 링과 뱅글을 믹스매치해 특유의 패션 감각을 발휘했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캐비닛’을 모티브로 한 이번 전시는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렉산드로 미켈레의 미적 시각을 대중과 공유하는 자리로, 시계 및 주얼리 컬렉션을 마치 개개인의 귀중한 소유물인 듯 전시하여 각각의 탄생 스토리를 알린다.

↑ 구찌 지-프레임 워치.



이번 전시를 기념하여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구찌 G-Frame 단독 상품이 출시된다. 경사진 사각형의 옐로우 골드 PVD 케이스에 구찌만의 그린, 레드, 그린 컬러의 스트랩이 다이얼과도 매칭되며 12시방향에 구찌 로고가, 6시 방향에 ‘Swiss Made’ 표기가 새겨져 있고, 용두에는 구찌의 ‘G’로고 휘장이, 백케이스에는 구찌의 새로운 심벌인 벌 문양이 각각 각인되어 있다.




그 밖에도 올해 바젤월드에서 소개한 바 있는 신제품 워치 & 주얼리를 국내 첫 선을 보였다. 이번 전시는 서울에 이어 아시아 주요 도시를 돌며 진행될 예정이다.



RECOMMENDED